notation

프로그래밍이란 것을 계속 하다 보면, 어느 순간 여러 가지 방법론이 머리 속에 고정관념처럼 박혀 있는 것이 많다.

그런데 여전히 갈피를 못 잡고 있는 것은 code notation을 정하는 것이다. 가장 처음에는 변수를 2자 밖에 못쓰던 언어를 사용였는데 모두 대문자 약자로 변수를 구성하였다. 그러다가 C를 하면서는 under_score notation을 썼고 다음에 Pascal을 하면서부터는 자연스레 PascalCase를 사용하게 되었다. 그러면서 한동안은 함수명은 PascalCase, 변수명은 camelCase로 고정되고 있다가 약 2년 전부터는 다시 변수에 under_score를 쓰기 시작했다.

가독성이라는 기준이 해가 가면서 변하는지라, 지금은 camelCase보다는 under_score가 눈에 더 잘 들어오고 있기 때문이다. Notation은 해가 갈 때마다 변하지만 그래도 변하지 않는 것은 그것을 적용하는 목표이다. 그 목표란 최대한 코드를 빨리 읽으면서 실수를 줄이자는데 있다. 파라미터 변수와 멤버 변수를 가려 내고, 클래스와 네임스페이스를 가려 내고 함수와 매크로는 표기법만으로 구분하면서 최대 효율로 작업을 할 수 있게 하기 위함이다. (code를 만들 때의 타이핑은 많아져도 상관없다고 생각한다)

덕분에 그 동안 만든 라이브러리 코드들을 보면 대충 만들어진 시대를 짐작할 수 있게 되었다.

Posted by 안영기

2010/03/31 23:29 2010/03/31 23:29
Response
0 Trackbacks , 2 Comments
RSS :
http://smgal.ismine.net/tc_191/blog1/rss/response/23

Trackback URL :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

« Previous : 1 : ... 20 : 21 : 22 : 23 : 24 : 25 : 26 : 27 : 28 : ... 46 : Next »

블로그 이미지

Tizen과 GP2X WIZ와 CAANNO와 bada용 게임 개발을 하자

- 안영기

Notices

Archives

Authors

  1. 안영기

Recent Comments

Recent Trackbacks

Calendar

«   2018/11   »
        1 2 3
4 5 6 7 8 9 10
11 12 13 14 15 16 17
18 19 20 21 22 23 24
25 26 27 28 29 30  

Site Stats

Total hits:
166759
Today:
10
Yesterday:
14